美 여행주의 강화, 각국 결정에 영향 줄 듯… 외교부 “과도한 조치 막겠다”
이스라엘로 가는 중에 입국 금지를 당한 한국인 여행객들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한국인 입국 금지’ 혹은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 격상’ 등 조치를 시행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이 같은 조치에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은 없다. 23일 국가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린 만큼, 대응할 명분이 더욱 희박해졌다. 외교부는 국내 상황을 정확하게 알리면서 과도한 조치를 시행하는 국가에 대해 선별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외교부는 23일 사전 협의ㆍ예고 없이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이스라엘 정부에 유감을 표명했다. 이스라엘은 대한항공 KE957편으로 전날 수도 텔아비브 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약 130명을 일방적으로 돌려 보냈다. 외교부는 “이스라엘 내 우리 국민에 대해 과도하거나 불합리한 조치를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23일 현재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나라는 이스라엘과 바레인, 키리바시, 사모아, 요르단 등 6개국이다. 한국인에 대한 입국 절차 강화, 한국 경유 입국자 격리 조치 등을 시행 중인 나라는 영국, 브루나이, 브라질, 오만 등 8개국이다. 한국 출입국 제한은 앞으로 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미국이 22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 권고를 1단계(사전 주의)에서 2단계(강화된 주의)로 격상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다른 국가들이 미국의 조치를 기준 삼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신종 코로나와 관련한 한국의 상황을 정확하게 각국에 전달해 과도한 조치를 막겠다”며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가 일부 지역(대구ㆍ경북)에 집중되고 있다는 점도 지속적으로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인 입ㆍ출국 조치를 외교적으로 해제ㆍ완화시킬 현실적 방안은 별로 없다. 국내 확진자 규모가 중국에 이어 2위로 치솟은 상황에서 ‘한국인을 막지 말라’고 설득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특정 국가가 한국인 입국 금지, 여행 경보 격상 등 조치를 할 때마다 유감을 표명할 순 없다”이라며 “국내 신종 코로나 사태를 잘 관리해 신뢰를 쌓는 게 먼저”라고 말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