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곽상도ㆍ전희경 의원이 24일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이날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 일정도 연기됐다.

김한표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께서 성모병원 선별 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러 갔다. 그래서 선제적 조치로 의원총회를 취소하고 여야 간 합의로 국회 본회의를 잠정 연기하는 걸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 등은 19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곽 의원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지난 22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각 의원실 보좌진과 직원들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어 “당시 확진자와 심 원내대표는 3개 좌석이 떨어진 곳에 착석하였으나 확진자와 악수 및 신체접촉은 없었다”며 “현재 원내대표의 건강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