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 연합뉴스

중국 입국자 제한을 당장 강화할 생각이 없다는 방침을 정부가 재확인했다.

김강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입국자 제한 강화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현 수준으로 위험 유입을 차단하는 것이 현재로서는 타당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부본부장이 언급한 현 수준의 차단은 △중국 후베이성 거주자에 대한 입국제한과 △중국 나머지 지역 입국자에 대한 특별 검역 실시 △입국자 연락처 확인 및 14일간 자가 모니터링 지원 등이다.

김 부본부장은 “(후베이성 이외 확진자 수에 대한) 중국 당국의 발표와 세계보건기구(WHO) 발표를 보면 추가적인 입국 금지를 검토하는 것보다는 지금의 입국에 대한 절차를 유지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부본부장은 “추가적인 (입국 제한) 전략이나 확대에 대해서는 추후 상황 변동이 있을 경우 그 내용을 분석해서 방역당국과 협의를 통해 검토하겠다”며 가능성은 열어뒀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