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도서관 출입문에 무기한 휴관을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되어 있다. 이한호 기자

서울 강동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나왔다. 이확진자는 은평구 한 병원에서 간병인으로 근무해 병원 내 감염 우려를 낳고 있다.

강동구는 성내동에 거주하는 66세 중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 확진자로 판정 받아 흑석동 중앙대병원에 격리됐다고 24일 밝혔다. 확진자는 지난해 12월부터 은평구 가톨릭성모병원 간병인으로 근무해왔다. 병원에서 숙식을 하면서 2주에 한 번 정도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2년 전 중국에 다녀온 후 출국 이력은 없다.

구는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확진자의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강동구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2명이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