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대학 조기이수 과정 미적분 시험에 도움 공로

밀캔교육자상 주미경씨.

한인 2세인 주미경(미국명 캔디스 해링턴·40ㆍ사진)씨가 미국에서 가장 우수한 교사에게 주는 ‘밀켄교육자상’을 받았다.

24일 밀켄교육자상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미션비에호에 있는 캐피스트라노 밸리 고등학교 수학 교사인 주 씨는 ‘2019∼2020년 밀켄교육자상’ 수상자로 선정돼 상금 2만5,000달러(3,000만원)를 받았다. 주 교사는 지난 3년 동안 교육한 학생들 가운데 95% 이상이 대학 조기이수 과정(AP) 미적분 시험에 응시해 합격하는 데 도움을 준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주 교사가 가르친 학생들의 AP 미적분 평균 시험 점수는 5점 만점 중 4.1점으로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다.

1985년 제정된 이 상은 로스앤젤레스 샌타모니카에 본부를 둔 밀켄재단이 미국 전역의 각급 학교와 교육구가 추천한 교사들 가운데 수여된다. 매년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 학생과 교사들의 동기 부여, 리더십 등을 심사해 평가한 뒤 수상자를 막판까지 비밀로 해 당사자를 놀라게 하는 전통이 있다. 까다로운 심사와 전통, 상금 규모 등 때문에 ‘교육계 오스카상’으로 불린다. 올해는 주 교사를 포함해 38명이 수상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태어난 한인 2세인 주 교사는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UC)에서 수학을 전공하고 어바인에 있는 콘코디아대학에서 교육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주입식으로 수업하지 않고 반복적인 교육을 함으로써 학생들이 수학 개념을 염두에 두도록 노력했다”며 “많은 학생이 수학이라는 과목을 대할 때 실수를 많이 한다고 기가 죽지 않았으면 좋겠다. 실수를 함으로써 새로운 것들을 배우며 결국엔 실수를 줄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