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식 교육감 긴급기자회견 코로나 대책 발표

임종식 경북교육감이 24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경북교육청 제공.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학생안전 비상대책으로 개학을 1주일 연기한다고 밝혔다.

유치원 707원과 초등 473, 중등 259, 고등 185, 특수학교 8, 각종학교 7교 등 93개교의 개학이 당초 3월 2일에서 9일로 연기된다.

개학 연기 일자만큼은 여름ㆍ겨울방학을 조정해 수업 일을 우선 확보하고 휴업이 장기화 할 경우 법정 수업일수의 10분의 1 범위(유치원 18일, 초·중등학교 19일) 내에서 감축할 수 있다.

경북교육청은 앞으로 상황을 고려해 교육부와 협의로 추가적인 개학 연기 조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교직원은 정상 출근해 개학 준비와 방역 활동을 한다. 학생들의 학습 공백이 없도록 EBS방송, 내친구교육넷의 경북 e학습터, 한국교육개발원과 연계한 온라인 수업 등 가정에서 학습이 가능한 콘텐츠도 안내할 계획이다.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돌봄교실은 희망자에 한해 운영해 맞벌이 가정의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돌봄 공간은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해 돌봄이 필요한 가정을 대상으로 소규모 돌봄을 실시한다. 지자체와 연계한‘긴급아이돌봄서비스’도 안내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문화 가정 학생의 특별지원과 저소득층에 대한 급식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학교 방역물품 구입을 위한 특별교부금과 예비비 35억 원을 지원하고, 286개 보건교사 미배치 학교에 간호사 인력도 보건교육과 예방을 위해 채용한다.

경북 관내 27개 도서관 모두는 휴관한다. 학원과 교습소는 전체 5,604개원 중 28%인 1,547개원이 이미 휴원 중이고 앞으로 휴원을 권장하기로 했다.

각종 수학여행, 수련활동, 현장체험학습 등은 4월 이후로 연기하고 학교운동부 학생선수는 대회출전과 훈련을 중지한다. 실내 훈련장은 철저한 방역소독 조치와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한다.

경북교육청, 교육지원청, 학교 단위로 특별생활지도팀을 구성해 학생들의 이동 상황 파악과 PC방 등 학생 출입이 잦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생활지도도 펼칠 계획이다.

임종식 교육감은“학생의 안전을 위해서 학교 방역을 강화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신학기 교육과정이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감염 증상이 있으면 지체 없이 학교로 통보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권정식 기자 kwonjs5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