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EPA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24일(현지시간) 전 세계로 급격히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여전히 ‘팬데믹(pandemicㆍ대유행)’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탈리아와 이란, 한국의 갑작스러운 (감염자) 증가는 매우 우려된다”며 “이런 증가세가 신종 코로나가 이제 팬데믹 단계에 이르렀음을 의미하는지에 대해 많은 추측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WHO는 이미 최고 수준의 경보인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면서 “당분간 신종 코로나가 전 세계적, 무제한적으로 확산할 것으로 보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바이러스가 팬데믹 가능성을 지니고 있느냐? 물론이다”, “우리가 거기에 도착했는가? 우리의 평가에 따르면 아직 아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그는 또 “지금 팬데믹라는 용어의 사용은 사실에 맞지 않으며 두려움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팬데믹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면서 억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WHO는 전 세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전염병이 창궐하는 상태를 의미하는 ‘팬데믹’ 선언 절차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