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표준협회(회장 이상진)는 지난 25일 (주)블루포인트파트너스(대표 이용관)와 유망 초기기업 발굴 및 유니콘기업 육성에 대한 노하우와 네크워크 공유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상진 한국표준협회 회장은 서울 팁스타운에 위치한 (주)블루포인트파트너스를 방문해 스타트업 육성을 비롯해 4차 산업혁명 혁신분야 대응, 창업역량 심화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향후 양 기관은 혁신기술 스타트업을 중점적으로 스타트업과 우수인력 육성을 위한 교육·컨설팅 등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진 한국표준협회 회장은 “(주)블루포인트파트너스와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과 공동노력을 통해 양질의 초기창업 생태계를 만들겠다"며 "더 나아가 국내 스타트업이 글로벌 혁신기업으로의 성장을 위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용관 (주)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는 "스타트업에게 더욱 확장된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투자 유치 뿐만 아니라 교육 및 컨설팅 제공에 따른 직무역량 강화가 꼭 필요해 표준협회와 손잡게 됐다"며 "혁신기술 스타트업 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표준협회는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혁신적 스타트업 선발, 자체 스타트업 육성, 외부 전문기관과의 협력,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생태계 구축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주)블루포인트파트너스는 ‘14년 설립 이후 130여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는 국내 대표 엑셀러레이터다. 특히 바이오 헬스케어, 모빌리티, 인공지능, 센서, 소프트웨어, ICT 등 다양한 기술 영역의 유망한 예비 창업자와 스타트업을 발굴해 집중 투자, 육성하고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