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체류 이틀째… 의료자문위원단 간담회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를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원인으로 ‘신천지’를 직접 지목했다. “신천지 사태가 생기면서 아주 국민 모두를 당혹하게 하는 그런 상황이 되어 버렸다”는 것이 정 총리 말이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 간담회에서 “사실 처음 코로나 확진자가 생겼을 때, 그 후 한참 동안은 환자가 급증하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가 잘 관리하면 되겠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며 “신천지 사태가 생기면서 아주 국민 모두를 당혹하게 하는 그런 상황이 되어 버렸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 초기 국면에서 정부 대응을 높이 평가하는 동시에, 이를 망가뜨린 원인이 신천지에 있음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정 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신천지 사태’라는 표현을 두 번 사용했다. 정 총리는 “현재로서는 원인이 어땠든지 간에 그 원인을 잘 치유를 해야 한다”며 “신천지 교도명단까지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확보해서 대책을 세우고 있으니까 그쪽에서의 전파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전날 약 21만2,000명의 신천지 전체 신도 명단을 확보했다.

정 총리는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의료진에게 “하루빨리 대구에서의 상황을 호전시키고, 극복할까 하는 것들에 대해 지혜를 얻고자 모셨다”며 “기탄없이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서 말씀을 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에 가서도 의료진들도 만나 보았는데, 사명감과 헌신적인 의지를 가지고 잘 준비하시는 것을 보고 감사한 마음과 눈물이 날 정도의 감명을 받았다”고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전날부터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에 머무르며 현장 상황을 챙기고 있다. 의료자문위원단 간담회를 마친 이후에는 대구시 지역대책본부와 현장점검회의를 갖는다. 정 총리는 조만간 경북 청도 또는 안동을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