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겸 최고창의력책임자(CCO). 엔씨소프트 제공

급속도로 전국에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엔씨소프트가 사흘간 전 직원 유급휴가를 주기로 결정했다.

엔씨소프트는 26일 “직원 안전과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27일부터 3월 2일까지 3일간 전사 유급 특별휴무를 부여한다”고 공지했다. 특히 임신 중인 직원에 대해서는 특별 보호를 위해 3일 휴가와 별개로 별개로 20일 간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로 제공하기로 했다.

신종코로나 사태 발발 이후 국내 정보기술(IT) 기업 중 전사 휴무를 전격 결정한 경우는 처음이다. 엔씨소프트는 휴가 이후에도 현재 오전 7~10시로 규정된 출근시간을 오전 7~11시로 1시간 늘리기로 했다. 대중교통으로 인한 감염을 줄이기 위해서다. 기한은 일단 다음달 말까지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기존에도 체온 37.5도 이상 직원 사옥 출입 제한, 사내 피트니스 및 스파 등 다중 이용시설 운영 중단 등 조치를 취하고 있었던 데 더해 나온 특단의 대책”이라며 “직원들의 안전과 바이러스 확산 대비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