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오른쪽) 일본 총리와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장관이 2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7일부터 최근 14일 이내 대구와 경북 청도군에 체류한 외국인 입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원인이다.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2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가 확산함에 따라 27일부터 입국 신청 전 2주 이내에 대구나 청도군에 체류한 적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입국 거부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신종 코로나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과 다수 환자가 발생한 저장성에서 체류한 적이 있는 외국인과 해당 지방 정부가 발행한 여권 소지 외국인 대상으로 입국을 거부해 왔으나 중국 이외 지역을 입국 제한 체류지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전날 대구와 경북 청도군을 대상으로 감염증 위험정보 ‘레벨2’를 지정하기도 했다. 레벨2는 불필요한 방문을 하지 말라고 권고하는 수준이다. 일본 외무성은 레벨2 정보를 발령하면서 “한국에서는 2월 19일 이후 대구광역시와 경북 청도군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증 사례가 급증해 24일까지 607건이 확인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일본이 한국에 대해 감염증 위험 정보를 발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레벨2 수준은 후베이성과 저장성 원저우(레벨3)를 제외한 중국 전역과 같은 수준이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스포츠ㆍ문화 행사를 중단하거나 연기하기를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신종 코로나 대규모 전파 위험을 막는 데 앞으로 2주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대규모 스포츠ㆍ문화 행사 등을 중지ㆍ연기하거나 규모를 축소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