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의 수요일'을 맞은 필리핀 가톨릭 신자들이 26일 마닐라 인근 케손의 한 교회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미사를 진행하고 있다. 케손=EPA 연합뉴스

필리핀이 경북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즉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하자 나온 조치다.

필리핀 현지 매체 인콰이어러에 따르면 살바도르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26일 언론 브리핑에서 “신종 범정부 태스크포스가 한국 경북에서 들어오는 여행자의 입국을 즉시 금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조치는 대구를 포함한다고 CNN필리핀은 전했다. 그는 “필리핀 정부는 48시간 안에 위험을 평가해 이 같은 조치가 한국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는지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필리핀 당국은 필리핀 관광객의 한국 방문도 금지했다. 파넬로 대변인은 “한국으로의 이동에 앞서 충분한 위험성을 인지하고 있는 해외체류 노동자와 유학생, 영주자에게만 한국으로의 여행을 허가한다”고 밝혔다. 충분한 이유가 없는 한국 여행을 제한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