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도시에서 농촌으로 이주해 농업에 종사하는 가구의 5년차 평균소득은 3,900만원으로 귀농 전 소득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농촌 생활에 만족한다는 귀농ㆍ귀촌 가구는 약 10개 중 6개에 달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 사이 4,167개 귀농ㆍ귀촌 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들은 2014~2018년 도시 지역에서 농촌 지역으로 주소지를 이전한 가구로, 농업경영체나 축산업등록부에 등록한 사람은 귀농인, 그 외는 귀촌인으로 분류됐다.

조사 결과, 귀농 1년차 가구의 평균소득은 2,828만원이었으며 5년차엔 3,895만원까지 올랐다. 하지만 5년이 지난 뒤에도 귀농 전 평균소득(4,400만원)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에 귀농 가구의 절반 가까이는 농업소득 부족 등의 이유로 직장취업(24.6%), 임시직(21.9%), 자영업(17.9%) 등 농업 외 경제활동을 수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귀촌인은 4년차에 4,058만원을 벌어 귀촌 전 소득을 회복했다.

다만 귀농ㆍ귀촌으로 생활비는 대폭 감소했다. 귀농가구의 월평균 생활비는 201만원으로 귀농 전 282만원보다 81만원 적었다. 귀촌가구 역시 월평균 213만원을 지출해 귀촌 전 259만원에 비해 생활비를 아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가구의 약 60%는 귀농ㆍ귀촌 생활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나머지 30%는 ‘보통’이라고 답했고, ‘불만족한다’는 가구는 10%였다. 주요 불만족 이유로는 영농기술ㆍ경험 부족과 자금 부족이 꼽혔다.

귀농ㆍ귀촌 가구 10개 가운데 7, 8개는 농촌에 연고가 있거나 농촌생활 경험이 있는 경우였다. 반면 귀촌가구의 31.9%는 도시에서 태어나 연고가 없는 농촌으로 이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밖에 귀농 준비에는 평균 25.1개월이 소요됐다. 귀농ㆍ귀촌 교육을 받았다는 응답은 귀농가구의 경우 59.9%인 반면, 귀촌가구는 21.1%에 그쳤다. 귀농ㆍ귀촌 정책의 가장 큰 문제점으론 귀농가구의 27.3%, 귀촌가구의 41.7%가 ‘정보 획득의 어려움’을 꼽았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귀농ㆍ귀촌 맞춤형 정책지원에 나설 계획”이라며 “도시 지역 귀농ㆍ귀촌 교육을 중점 개선하고 희망자가 필요로 하는 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