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평가 전주대비 3%p 하락한 42%, 부정평가 51%… 통합당, 2%p 떨어진 21%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의 업무보고를 받으며 이마를 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일주일 사이에 하락했다. 악화 일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가 일정 부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25~ 27일 전국의 성인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잘 하고 있다’는 응답은 42%로, 1주 전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잘 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전주보다 5%포인트 상승한 51%로 나타났다. ‘어느 쪽도 아니다’와 ‘모름ㆍ응답 거절’은 각각 3%였다.

지역별로 보면, 4ㆍ15 총선의 최대 격전지로 예상되는 부산ㆍ울산ㆍ경남(PK)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 주보다 15%포인트 떨어진 33%로 집계됐다. 서울에서도 일주일 전보다 4%포인트 하락한 42%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이념 성향별로 보면, 자신을 중도라고 답한 응답자(37%)와 진보라고 꼽은 답변자(69%) 사이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7%포인트씩 하락했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인 것은 신종 코로나 사태 확산에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여론이 반영된 결과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 중 41%가 그 이유로 ‘코로나19 대처 미흡’(41%)을 꼽았다. 일주일 전 ‘문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처가 미흡한 것 때문에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한 응답자는 7%에 불과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민심 이반이 미래통합당 등 야당으로 향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은 지난주(36%)와 비슷한 37%였고, 통합당은 전주보다 2%포인트 빠진 21%였다. 정의당은 6%, 민생당은 1%였다. 무당층은 지난주보다 6%포인트 오른 33%로 나타났다. 총선에서 신종 코로나 사태가 정권 심판론으로 본격적으로 이어질 것인지는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