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2' 박인제 감독이 김혜준의 연기 성장에 대해 언급했다. 넷플릭스 제공

‘킹덤2’ 박인제 감독이 배우 김혜준의 연기 성장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박인제 감독은 18일 오후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 인터뷰에서 이번 시즌 역대급 빌런으로 활약하며 호평을 받은 중전 역의 김혜준에 대해 “(시즌1에서) 연기에 대한 이야기가 많아서 잘 해보고자 서로 많은 대화를 나누려 했다”고 말했다.

“사실 시즌1에서는 중전이 적극적인 서사에 참여할 수 없는 부분이 있었어요. 반면 시즌2에서는 소위 ‘빌런’으로 중전이 진화하면서 지난 시즌과는 역할적인 부분에서 차이가 생겼죠. (시즌1에서) 연기에 대한 이야기가 많아서 김혜준 배우도 저도 ‘잘 해보자’ 하는 마음이 있어서 리딩을 할 때도 조금 더 집중해서 하고 한 번이라도 더 해보려 했던 것 같아요. 디테일한 부분들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많이 나눴고, 앵글적인 면에서도 조금 더 카리스마 있고 조금 더 얄밉게 보일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 상의를 많이 했었죠.”

또 박 감독은 시즌2 엔딩을 장식하며 화제를 모았던 전지현의 등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전지현의 ‘짧고 굵은’ 등장으로 이번 시즌을 마무리 한 이유에 대해 “시즌3에 대한 기대감을 충족시켜드릴 방법을 고민하는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사실 저는 그 동안 영화 작업만 해 왔었고, 드라마라는 장르는 처음 접하는 입장이다 보니 저 역시 ‘킹덤’을 접했을 때 어떻게 연출을 할 것인가, 드라마에 부합하는 방식이 무엇인가에 대해 많이 고민했었어요. 영화의 경우에는 일정 비용을 지불하고 나면 극장에 앉아서 마지막까지 쭉 관람하는 형태지만, 드라마는 조금 보다가 재미가 없으면 중간에 이탈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형태잖아요. 관객들을 끝까지 잡아내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를 고민했죠. 결국 각 에피소드, 각 시즌의 엔딩 부분이 답이더라고요. 다음 에피소드가 궁금해서 미칠 지경으로 만들어야 하는 게 드라마의 특성인 것 같아요. 전지현 배우의 등장 역시 시즌3에 대한 기대감을 충족시켜드리는 방법이 없을까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이었어요. 전지현 배우의 촬영 분량이 워낙 짧았고, 특별 출연 개념이었기 때문에 제일 마지막에 해당 장면을 촬영했는데 그 신만 찍으면 시즌 촬영이 모두 끝나는 상황이라 모두 들떠있던 기억이 나네요.”

결과적으로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전지현의 깜짝 등장은 그 자체로의 화제는 물론 시즌3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데 성공했다. 이와 더불어 어린 왕에게 왕좌를 양보한 세자 이창이 생명초에 대한 비밀을 밝히기 위해 북녘 땅으로의 행보를 예고한 시즌2의 결말 역시 다음 시즌 ‘킹덤’의 세계관 확장에 대한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같은 결말을 두고 호불호가 갈리기도 했다. 두 시즌에 걸쳐 혜원 조씨 세력과 맞서 온 창이 너무나 쉽게 왕위를 포기한 결말에 대한 아쉬움 등이 이유였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오히려 논란이 있는 것이 관심을 증명하는 결과”라는 담담한 생각을 전했다.

“반대로 창이 계속 왕을 했다면 어땠을까, 다른 결말이었다면 어땠을까 상상하게끔 만드는 지점을 드리는 건 작품을 하면서 괜찮은 게 아닌가 싶어요. 혹여나 원하시는 방향과는 다른 형태로 결말이 났다고 하더라도 또 다른 상상을 하게 만들어 준다면 그 역시 좋은 생각이 아닐까 싶거든요. 엔딩 부분에서 미묘하게 달라진 분위기에 대한 호불호요? 시즌2 마지막에서 한 왕조가 끝났잖아요. 분위기를 달리 연출했던 건 ‘킹덤’의 확장성과 맞닿아 있는 것 같아요. 시즌3부터는 새로운 왕조가 시작된다는 점을 보여드리기 위해서 일부러 조금 다르게 표현했었죠. 의도했던 부분이었어요.”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는 죽은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과, 왕권을 탐하는 조씨 일가의 탐욕과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왕세자 창의 피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지난 13일 시즌2 총 6부작이 넷플릭스를 통해 전체 공개됐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