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이 기사의 댓글을 보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털어놨다. 사진 강철필름 제공

배우 성훈이 데뷔 10년 만에 악플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것을 후회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성훈은 최근 본지와 인터뷰에서 “사람들의 관심과 인기를 실감하나”라고 묻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준다는 걸 느낀 게 난 원래 악플이 없는 사람이었다. 기사가 떠도 굳이 악플 쓰러 오는 분도 안 계셨는데 이제는 뭐 얼간이끼리 있으면 악플을 나눠 가져가는 상황이 되어버리니까. (웃음) 데뷔 10년 만에 악플을 봤다”고 밝혔다.

이어 “우연찮게 보게 됐다. 사람이 기사를 보고 끝내면 되는데 올리다 보면 댓글들이 나오지 않나. 첫 댓글이나 베스트 댓글, 좋은 댓글만 보고 끝내야 하는데 전체적으로 본다”며 “상처라기보다 기분이 안 좋은 적은 있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그는 “이제는 기사 자체를 찾아보지 않는다. 드디어 (포털에) 댓글이 없어졌더라. 그래도 좋아요 싫어요 화나요는 있다”면서 “나는 평소에 인터넷을 많이 한다. 일부러 내 기사를 안 찾아본다”고 전했다.

성훈은 또 예능 캐릭터가 구축되는 것에 대한 고민은 없냐는 질문에 “고민을 안 하면 거짓말인데 최대한 안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어찌 됐든 연기 잘한단 얘기를 듣고, 믿고 작품 맡길만하다는 선배들도 예능을 거쳐갔고 망가졌잖아요. 기막히게 연기를 잘해버리니까 그런 (예능) 이미지를 갖고 있지는 않은 거 같아요. 저도 예능을 계속 하고는 있지만…연기를 얼만큼 하냐에 따라서 배우 하기 나름 같아요. 받아들이는 분들이 ‘이번 연기 괜찮았는데’ 생각을 하더라도 예능 캐릭터를 못 벗어난다고 하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는 편이예요.”

그는 ‘연기의 참맛’을 느낀 순간에 대해 “많이 힘들 땐 돈이 정말 없어서 다른 일을 했으면 부유하진 않지만 먹고 사는 길을 만들 수 있는데 이렇게까지 굶으며 해야 하나 생각도 했다. ‘재능이 없는 거 같은데’ 그런 생각도 했다”며 “이걸 붙잡게 해준 게 작품을 하면서 연기가 기막히게 호흡이 잘 맞을 때의 희열이다. 몇 년이 지나도 어떤 느낌인지 남아있으니까 버티게 해준다”며 웃었다.

한편 성훈이 출연한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25일 개봉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