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시인 100명’ 뽑혀 10번째 시집 낸 소강석 목사
설교 중인 소강석 목사. 그는 열 번째 시집의 ‘시인의 말’에서 “나의 시들이 언젠가 꽃을 피워 사막을 꽃밭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새에덴교회 제공

“‘코로나19’ 사태 탓에 이웃 간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해야 하는 사막화된 세상 속에 꽃씨를 심는 마음으로 시를 썼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서정시인 100명 안에 들어 열 번째 시집을 낸 현직 목사가 있다. 대형 개신교 교단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의 부총회장인 소강석(58) 새에덴교회 담임목사다.

새 시집 이름은 ‘꽃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다’. 수록된 시 88편 대부분은 미발표 신작시다. 시인은 대조적 심상을 불러일으키는 소재들을 즐겨 활용하는데, 표제작이 대표적이다. 쇠락과 고립은 인간의 숙명이지만, 아예 돌이키지 못하는 건 아니다. 시인이 구원을 갈구하는 이유다.

‘우린 꽃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나니 / 풀잎으로 만나 낙엽 되어 이별하나니 / (중략) 바람이 스쳐가는 갈대 사이로 / 내가 서 있어요 / 갈대로 헤어진 우리 / 다시 꽃으로 만날 순 없을까.’(‘꽃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다’)

‘코로나’, ‘마스크’, ‘손 소독제’처럼 최근 분위기를 반영한 시들도 포함돼 있다. 특히 바이러스 이름인 코로나의 뜻이 왕관이라는 사실에 착안한 시 코로나에는 인간으로서의 한계를 자각하고 고뇌하는 목회자가 등장한다.

‘내가 왕관을 좋아하는지 어찌 알고 / 이 겨울에 화려한 왕관을 만들어 내게 찾아 왔는지 / 네가 준 왕관을 쓰지 못해서 미안하다 / 아직 내겐 왕관이 어울리지 않는구나 / 어디서든 사랑을 행하라고 외치던 내가 / 너를 사랑으로 영접하지 못해서도 미안하다 / (중략) 사랑에는 두려움이 없다고 했는데 / 아직 왕관을 두려워한 것은 / 내게 사랑이 부족했던 거야 / 미안하다 부디 겨울까지만 머물다가 / 다시 세상에 없었던 것처럼 사라져다오.’(‘코로나’)

소 목사는 “꽃으로 태어난 우리가 코로나로 인해 꽃으로 만나지 못하고 거리 두기의 아픔을 안고 갈대로 헤어지는 게 요즘 형국”이라며 “공동체 문화에서 개인 중심 문화로 바뀌고 사람을 믿지 못하는, ‘마른 갈대’ 같은 불신 사회가 돼 가는 걸 보며 느낀 안타까움을 시로 형상화했다”고 말했다.

이번 시집은 도서출판 시선사가 지난해 7월부터 출간해 오고 있는 ‘한국대표서정시 100인선’의 47번째 책이다. 시선사는 “시를 현대화한다는 명목 아래 30여년 동안 어렵게 머리로 쓴 시들을 매우 잘 쓴 시처럼 말해온 걸 반성해야 한다”며 “세 권 이상 시집을 낸 일정한 좋은 작품을 쓰는 시인들을 대상으로 시선집 특별기획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올 상반기까지 100권을 완간한다는 게 출판사 목표다.

1995년 월간 ‘문예사조’를 통해 등단한 소 목사는 2015년 시집 ‘어느 모자의 초상’으로 천상병귀천문학대상을, 2017년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펴낸 ‘다시, 별 헤는 밤’으로 윤동주문학상을 받았다. 맨바닥에서 교인 수가 5만명에 이르는 신도시(경기 용인시) 대형 교회를 일궈낸 ‘맨발의 소명자’라는 게 교계의 평가다. 매년 치열하게 치러지던 예장 합동 부총회장 선거에 지난해 단독 출마해 선거 없이 무투표 당선됐다. 교계 신망이 두터운 그가 나서자 다른 목사들이 출마하지 않았다고 한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