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왼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서울 중구성동갑에 출마하는 진수희 통합당 후보의 성동구 선거사무실에서 진 후보와 유튜브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진수희 후보 캠프 제공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4ㆍ15 총선에서 당 소속 후보들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유 의원은 지난달 9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미래통합당으로 합당하기에 앞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잠행을 이어왔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중구성동갑에 출마하는 진수희 통합당 후보의 선거사무실에서 영상 촬영을 하며 “저는 서울ㆍ경기ㆍ인천 등 수도권에 제가 도움이 되는 후보가 있으면 언제든지 도우려고 한다”며 “공천이 잘 됐든, 잘못됐든 이젠 선거를 시작하니까 이번에 꼭 당선이 되도록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 후보는 새보수당 출신으로 유승민계로 분류된다.

유 의원은 “공천이 끝났고 선거에 들어가니 저는 타이틀 없이 백의종군하겠다”며 후보님들에게 도움이 되는 건 뭐든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내 계파는) 아무것도 따지지 않고 지원 요청을 하는 후보가 있으면 돕겠다”고 했다. 계파와 상관 없이 선거 지원에 나서겠다는 뜻이다.

유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책으로 여권 일각에서 주장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굉장한 악성 포퓰리즘이다”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정부가 선거를 보고 돈을 푸는 정책은 어디에 얼마를 쓸 것인지 선거만 보고 정했다가 선거 이후에 정책을 수정하고 낭패를 볼지 모른다”고 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