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보현이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매력을 발산했다. FN엔터테인먼트 제공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악역 장근원으로 사랑 받은 배우 안보현이 자신의 실제 모습에 대해 털어놨다.

안보현은 최근 본지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극 중 장근원처럼 순애보가 있는 타입인가"라는 물음에 "나도 올인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사실 연애 경험이 많지 않다. 한 여자를 몇 년씩 길게 만났다. 그러다 보니까 아픔도 있었다"며 웃었다. 이어 "수아(권나라)에 대한 감정을 연기할 때는 그 마음을 알 거 같은 느낌이 들었다. 장근원과 공통점을 찾으려 하면 그런 것들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보현은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이상형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사심 없이 물어보는데 이상형이 어떻게 되나"라는 박나래의 질문에 "매번 바뀌긴 하는데 부모님한테 잘하는 사람"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실제로도 좋아하는 여성을 만나면 한결같이 바라본다는 안보현은 "자기평가도 단호하게 하고 채찍질도 잘한다"고 고백했다.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촬영에 돌입하기 전에도 무조건 잘해야겠단 생각으로 이를 악물고 준비했다고.

"제가 잘 못하면 산으로 가겠다고 생각했어요. 우리 드라마가 등장인물이 적어요. 제가 행동대장이고 악역이 두 명인데, 여기서 제가 못하면 시청자들 몰입이 안될까봐 너무 부담이 됐었죠. 제가 욕을 많이 먹어야 박새로이(박서준)가 사는 거잖아요. 모든 사람들은 이 드라마를 보면서 박새로이를 응원해야 하는 거고, 제가 욕을 많이 먹어야 사람들이 감정 이입을 하게 될 거라 생각했어요."

그의 간절한 바람(?)처럼 장근원의 악행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안보현의 치밀한 캐릭터 분석은 '성공'이었다.

"처음엔 대본 서너 개로 시작을 했는데 그 안에서도 입체감 있게 보여주려고 했어요. 10회 때는 (장근원에게) 연민을 느끼게 해야 해서 고민을 많이 했어요. 철부지 망나니에서 사람들의 마음을 돌려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정말 많이 고민했던 기억이 나요."

당시 인천공항에서 촬영을 진행한 터라 주변 소음과 인파의 통제가 힘든 상황이었다고. 하지만 안보현은 다른 배우들과 함께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했고 결국 장근원은 입체적 캐릭터로 새롭게 탄생하게 됐다.

"신 하나로 많은 분들의 마음을 돌린 거 같아서 성취감이 들었어요. 한 신당 적어도 3개에서 6개까지 안들을 준비했거든요. 상대 배우와 연기 호흡도 맞춰야 하고 만약 감독님이 '이거 좀 이상한데' 하면 다른 것으로 보여줄 게 있어야 해서 경우의 수를 고려했죠."

이번 작품으로 큰 사랑을 받은 안보현은 아직 인기를 피부로 실감하진 못했지만 SNS 등을 통해 응원을 많이 받아 힘이 난다고 했다.

"일희일비 하지 않으려 해요. 감사함을 잊지 않으려 하지만 부담감도 갖고 기대에 부응하려고 생각해요. 그러다 보면 머릿속이 복잡해지는데, 결국은 초심으로 가는 거죠. 초심을 잃지 않으려고요."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