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피의자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성모씨와 한모씨가 2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라임자산운용의 사태 핵심 피의자로 지목된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조력자 2명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범인도피죄 혐의로 지난 26일 검찰에 체포된 성모씨와 한모씨는 28일 오후 2시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1시30분쯤 법원에 출석한 두 사람은 “이 전 부시장 도피를 도운 혐의를 인정하느냐” “이 전 부사장과 무슨 관계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고개를 숙인 채 법원에 입장했다.

앞서 지난 27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이 전 부사장의 도피 행위를 도와준 성모씨와 한모씨 2명에 대해 범인도피죄 혐의로 각각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전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코스닥 상장사 리드의 800억원대 횡령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달아났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이 잠적한 뒤 지명수배를 내리는 한편 출국금지 조치했다. 또 해외 도주에 대비해 경찰을 통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기도 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