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 21일 오후 6시 도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전남 목포에서 태국 여행을 한 뒤 돌아온 2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남에서 9번째 확진자이고, 목포에서만 3번째다.

29일 전남도와 목포시에 따르면 태국에서 머물다가 지난 26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A(25)씨가 27일 목포보건소를 들려 코로나 검체 채취검사를 통해, 이날 양성판정을 받고 강진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목포시는 자가격리 과정에서 무중상을 보인 A씨는 지난 1월초부터 태국에서 머문 뒤 지난 26일 오전 8시 인천공항에 입국했으며 고속버스를 타고 광주에 도착, 전남대 주변에 들른 뒤 동선이 확실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 27일 오후 2시45분에 고속버스를 타고 3시 55분쯤 목포버스터미널에 도착한 A씨는 택시로 산정동 집에 귀가했다. 이어 목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들려 검사를 받았고, 집 근처 식당과 커피숍을 거쳐 28일 오전 1시까지 PC방, 대형마트 등을 거쳤다.

전남보건당국은 A씨의 가족 2명을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고, 친구 3명은 검체를 채취해 검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9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곳은 방역조치와 함께 폐쇄에 들어갔으며, 동선파악을 통해 접촉자를 선별하고 있다.

A씨의 양성판정으로 목포에서만 붕어빵 장사 노부부 2명 등 총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