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코로나19 진단키트의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서울 송파구 소재 진단기업 연구실에서 관계자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전날 같은 시간보다 105명 늘었다고 이날 오전 밝혔다. 전체 누적 확진환자는 9,583명이다. 이 가운데 해외에서 유입된 환자는 412명이다. 격리해제된 사람도 222명 늘어 5,033명으로 증가했다. 사망자는 8명 늘어 152명이 됐다.

지역별로는 대구(23명) 경기(15명) 서울(20명) 등이 10명 이상 환자가 늘었다. 검역에서도 21명이 확인됐다. 인천(7명) 부산(3명) 대전(3명) 경남(3명) 세종(2명) 강원(2명) 충남(1명) 전북(2명) 경북(2명) 전남(1명) 순서로 환자가 많았다. 나머지 광역 지방자치단체에는 새로 발생한 환자가 없었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