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인 이종필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관계자 2명이 28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1조원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라임 사태)의 주범인 이종필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2명을 구속하는 등 관계자들 신병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28일 범인도피 혐의를 받는 한모씨와 성모씨를 구속했다. 이날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연 김주현 서울남부지법 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26일 검찰이 체포한 한씨와 성씨가 이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구체적인 경위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이 전 부사장의 은거지를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코스닥 상장사 리드로부터 불법 수수료를 받아 챙긴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이 전 부사장은 영장실질심사 하루 전날 부산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라임 펀드를 판매한 증권사 관계자에 대한 강제수사에도 착수했다. 검찰은 27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수재, 사기) 등의 혐의로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프라임브로커서비스(PBS) 본부장을 구속하고, 임 전 본부장을 상대로 부실 펀드를 판매한 경위를 규명 중이다. 임 전 본부장은 이 전 부사장처럼 리드로부터 1억 6,500만원 상당의 수수료를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라임 사태 관계자들이 잇따라 구속되고 수사 인력이 보강되면서 지지부진했던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 외에도 라임자산운용을 인수할 계획을 세웠던 김모(47) 회장, 수원여객 탈취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모(42)씨 등 라임과 결탁한 무자본 인수합병(M&A) 세력도 추적하고 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