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5부제, 초기 불편함 다소 줄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젊은 유학생들이 지침을 어기지 않도록 각별히 관리하라”며 해외 입국자들의 자가격리를 철저히 관리할 것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검역과 입국자 동선 관리, 철저한 자가격리 이행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조금의 빈틈도 있어선 안 된다. 입국자들이 일반인들과 같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며 “지자체에선 지역거점에서 격리 장소까지 이동 지원, 별도 격리시설 제공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했다. 특히 “젊은 유학생들이 지침과 권고를 어기는 일 없도록 각별히 관리해달라”면서 해외 역유입 발생에 대한 경계심을 강조했다.

4주차를 맞은 공적 마스크 5부제에 대해 정 총리는 “국민들이 많이 참고 이해하며 참여해주신 덕분에 시행 초기 불편함이 다소 줄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내일부터 시작되는 대단위 MB 필터 증산을 감안하면 4월에는 어려움이 조금 더 해소되지 않을까 기대된다”면서 “향후 마스크 공급능력이 안정화되면 그에 맞춰 공적 마스크 배분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대구 현장 의료진 중 감염된 분들이 우려될 만큼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며 “감염된 의료인들이 우선적으로 치료받고 충분히 휴식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감염 경로를 파악해 의료인 감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