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왼쪽)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태영호(태구민)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강남갑)와 만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천 문제로 설전을 벌였던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영국주재 북한공사 출신인 태영호(태구민) 서울 강남갑 후보가 30일 만나 묵은 감정을 풀었다. 태 후보는 김 위원장에게 “천군만마를 얻었다”며 자세를 낮췄고, 김 위원장은 이에 “책임지고 당선시키겠다”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태 후보를 만나 격려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태 후보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그는 태 후보에게 “경제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걸 보여줘야 한다”며 “빨리 적응하는 자세와 자신감을 보여주면 유권자들이 비교적 안심하는 상황에서 투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 후보는 이에 “김 위원장이 우리 통합당으로 와서 천군만마를 얻었고, 필승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저를 이렇게 크게 포용해주시고 격려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태 후보는 김 위원장에게 강남갑을 방문해 지원유세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 위원장 측근인 최명길 전 의원은 “강남 방문 일정을 잡고 있다. (결정되면) 연락드리겠다”고 말했다.

태 후보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구설수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냐’는 질문에 “다 지나간 일에 추가로 말씀은 없었다”며 “(김 위원장이) 이번 선거에서 무조건 이긴다는 마음을 갖고 뛰라고 큰 격려 말씀을 해줬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위원장 자리를 수락하기 전 태 후보 공천에 대해 “남한에 뿌리가 없는 사람이다.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고, 태 후보는 이에 “등에 칼을 꽂는 발언”이라며 김 위원장에게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