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은행권 연봉 ‘최고’… 증권사는 ‘성과급 잔치’
게티이미지뱅크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의 지난해 총보수가 210억원으로 금융권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오렌지라이프 정 사장이 지난해 받은 보수총액은 210억3,600만원에 달했다. 지난해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가 신한금융지주로 매각이 마무리되면서 정 사장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해 거둔 194억4,500만원이 포함돼 총보수가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다.

같은 회사의 앤드류 바렛 부사장도 스톡옵션 행사이익 97억2,200만원을 포함해 지난해 총보수가 106억800만원이나 됐다.

그 다음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차지했다. 현대카드에서 17억7,600만원, 현대커머셜에서 12억9,600만원 등 모두 27억4,200만원을 지난해 받았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은 지난해 보수총액이 23억4,600만원으로, 단일 회사 기준으로는 정태영 부회장보다 많았다. 조정호 메리츠금융 회장도 22억600만원을 받아 최상위권에 자리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지난해 24억9,700만원의 보수를 받아 금융지주ㆍ은행권 CEO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다. 급여 8억원, 상여 16억9,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230만원 등을 합친 금액이다. 2018년 당기순이익 2조2,333억원을 기록하는 등 회사 수익이 전년보다 개선되고, 디지털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기여한 점 등이 고려됐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8억원의 급여와 7억9,500만원의 성과급을 더해 15억9,500만원의 보수를,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지난해 8억원의 급여와 4억5,900만원의 성과급을 더해 12억6,000만원의 보수를 받으며 10억원대 연봉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7억6,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는데, 우리금융은 지난해 지주사 설립이 완료됐기 때문에 손 회장에게 성과급을 지급하지는 않았다.

은행장 중에서는 2018년 은행권 최다 연봉자였던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연봉이 18억9,600만원으로 전년보다 4,000만원가량 상승했다. 박 행장은 급여가 4억8,000만원이지만 14억300만원을 상여 명목으로 받았다. 이밖에 박종복 SC제일은행장(11억3,300만원) 허인 국민은행장(10억7,400만원) 진옥동 신한은행장(6억3,100만원) 지성규 하나은행장(5억5,000만원) 순이었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으로 ‘성과급 잔치’를 벌인 증권업계에서도 수십억원대 연봉자가 쏟아졌다. 특히 라임자산운용 사태 당시 펀드 가입자들을 속여 480억원을 편취한 혐의로 구속된 신한금융투자의 한 임원(PBS본부장)은 작년 한 해 동안 15억4,1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최근 사의를 밝힌 김병철 대표이사의 연봉(6억8,400만원)보다 두 배 이상 많을 뿐 아니라 지주 회장보다도 많은 보수를 받은 셈이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