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켈 아르테타 감독의 코로나 19 확진 소식을 전한 아스널 홈페이지. 아스널 홈페이지 캡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가 중계권 계약 때문에 5월초 무관중 경기로 리그를 재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영국 언론이 전했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31일(한국시간) “EPL 사무국이 무관중 경기로 5월초 재개해 7월12일 리그를 마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이번 주 금요일 예정된 화상 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번 계획은 정부와 공중보건기구,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며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재정 손실을 줄이고 법적인 위협을 완화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에서 EPL이 ‘무관중 경기’를 고려하는 것은 7억6,200만파운드(약 1조1,5564억원)에 달하는 중계권 환불 위기를 피하기 위해서다. 미러는 “TV 중계권 계약에 따르면 이번 시즌을 끝내는 마지노선은 7월16일”이라며 “만약 이 날짜를 지키지 못하면 전 세계 중계권사들은 EPL에 총 7억6,200만파운드에 달하는 중계권 환불 요청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또한 “중계권사들은 유선 방송 가입자들의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어 하루빨리 리그 재개 일정을 확답 받고 싶어한다”며 “EPL 클럽 수뇌부들의 비공식 회담 결과 5월초 재개와 7월12일 종료가 최적의 옵션으로 떠올랐다”고 했다.

하지만 영국 보건당국이 최대 6개월까지 봉쇄 정책을 지속할 수 있다는 경고를 내린 상황에서 이번 계획이 실행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