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이 마요르카 훈련장에서 공을 다루고 있다. 마요르카 홈페이지 캡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요르카로 이적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시즌이 중단돼 쉬고 있는 기성용(31)이 “집에만 있는 게 힘들지만, 지금은 경기보다 건강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성용은 31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자가 격리를 하면서 집에서 훈련하고 있다”며 “스페인의 코로나19 상황이 계속 심각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아내 한혜진과 딸은 한국에 있다고 전했다. 그는 “가족들은 서울에 거주하고 있고, 한국보다 스페인의 코로나19 상황이 더 심각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확진자도 계속 줄고 있으며 가족들이 나를 더 걱정한다”고 설명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계약을 해지한 기성용은 지난 2월 마요르카와 6월30일까지 단기 계약을 맺으며 스페인 무대에 도전했다. 지난 7일에는 에이바르와 정규리그에 교체로 출전해 데뷔전을 치르기도 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유럽 내 확산이 커지면서 리그가 중단됐고, 스페인 현지에서 자가 격리를 하면서 컨디션 조절에 집중하고 있다. 기성용은 “구단에서 개별 훈련 프로그램을 제시했고, 이를 충실히 따라야 한다”며 “코로나19 상황이 빨리 나아져 경기에 나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