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이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2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월 숙박ㆍ음식점업의 종사자 수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만3,000명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근로자 30인 미만 소규모 사업체의 종사자 수 증가 폭도 1월의 절반으로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소규모 사업체의 고용에 미친 악영향이 본격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한 것이다.

고용노동부는 31일 ‘2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2월 23일 신종 코로나로 인한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뒤 처음으로 집계된 사업체 고용지표다.

조사 결과 2월부터 신종 코로나로 인한 고용 악화가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2월 말 기준 사업체 종사자 수는 1,848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만3,000명 증가했다. 이는 평소 한달 종사자 수 증가 폭이 30만명 내외였던 것에 비해 대폭 축소된 수준으로, 2009년 월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이다.

산업별로 보면 신종 코로나의 영향을 크게 받은 여행ㆍ공연업계 등의 종사자 수가 지난해 2월보다 크게 줄었다. 2월 숙박ㆍ음식점업 종사자는 120만8,000명으로 5만3,000명(4.2%) 감소했다. 여행업ㆍ렌터카 등이 포함된 사업시설 및 임대서비스업 종사자도 1만2,000명 줄었고, 예술ㆍ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에서도 6,000명이 감소했다. 이들 업계에서는 이직자도 늘어 숙박ㆍ음식점업에서 5만명, 사업시설 및 임대서비스업에서 1만9,000명이 증가했다.

규모별로는 근로자 30인 미만 사업체의 종사자 수 증가 폭이 11만명으로 줄어 1월 증가 폭인 22만8,000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는 300인 이상 사업장의 2월 종사자 수 증가 수준(6만5,000명)이 1월(6만8,000명)과 비슷했던 것과 상반된다. 신종 코로나로 영세한 음식점, 여행업체가 먼저 휴업ㆍ폐업 위기에 몰린 상황이 반영된 것이다.

고용악화는 실업급여 수혜 수준에서도 나타난다. 2월 기준 실업급여를 받은 인원은 53만6,000명으로 지난해 2월(46만1,000명)보다 7만5,000명 늘었다. 그러나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은 “이번 통계는 2월 말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커진) 3월 상황이 반영되면 더욱 광범위한 계층에서 영향이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 지난 30일까지 유급휴업 계획과 함께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한 사업장 수는 2만3,969개로, 지난해 전체와 비교해도 15배가 넘는다.

임 차관은 “고용감소가 크게 나타난 관광ㆍ공연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고 전 업종에 대해 3개월간 고용유지지원금을 휴업수당의 90%까지 우대하는 등 여러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며 “국민이 고용안정대책 효과를 빠르게 체감하도록 대책을 적시에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