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연구원들이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IDQ 한국지사에서 양자암호통신을 연구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양자암호통신 관련 국제표준 수립에 일조했다. 보안과 관련한 새로운 국제표준을 세웠으며, 기존 양자암호 표준의 기술적 오류를 정정하는 성과를 거뒀다.

SK텔레콤은 이달 17일부터 26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회의에서 자사가 제안한 ‘양자기 분배 적용 네트워크 필요 보안 사항’ 기술 리포트가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됐다고 31일 밝혔다. ITU-T는 통신 분야 표준을 정하는 국제기구 산하기관이다.

양자키 분배란 양자의 특성을 활용해 제3자가 해킹할 수 없는 암호키를 만들어 송신자와 수신자에게 동시에 나눠주는 기술로, 슈퍼컴퓨터도 뚫을 수 없어 현존하는 가장 안전한 보안기술로 평가된다. 제3자가 통신망에 침투해 암호키를 탈취하려고 시도하는 즉시 양자에 담긴 정보가 변해 해킹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

이번에 SK텔레콤이 승인 받은 표준은 양자키 분배 기술을 통신망에 적용할 때 고려해야 하는 보안 사항에 대한 내용이다.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통신 거점 간 양자키 전송을 할 때 갖춰야 하는 보안 요건과, 양자키 분배를 관리하는 통신 거점에 필요한 보안 수준 등에 대한 내용을 국제 표준으로 인정 받은 것이다.

이번 표준에는 SK텔레콤의 사례가 우수 상용화 사례로 포함됐다. 지난해 4월 SK텔레콤은 전국 데이터 트래픽 핵심 전송 구간인 서울-대전 구간에 양자키 분배 기술을 적용, 5G와 LTE 데이터 송수신 보안을 강화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기존 양자암호 표준의 기술적 오류를 정정하기도 했다. ITU-T가 지난해 10월 채택한 ‘양자암호통신 구성에 필요한 개괄적 내용’에 대한 수정안을 제안했고, 이번에 최종 승인 받은 것이다. 김윤 SK텔레콤 AIX센터장은 “이번 표준 채택은 SK텔레콤이 안전한 5G 서비스 제공을 위해 양자암호통신 기술 연구개발에 오랜 시간을 투자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양자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서 양자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