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자는 ‘중학생 욕설’ 물의 빚은 나경원 의원 비서 출신 
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아침 뉴스를 진행하는 박창훈씨. 오른소리 영상 캡쳐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의 뉴스 방송 진행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임기가 끝나면 교도소에서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고 31일 말해 논란이 됐다.

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서 ‘뉴스쇼 미래’를 진행하는 박창훈씨는 이날 현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며 이렇게 말했다. 박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된다”며 “무상급식을 몇 십 년 드시고 싶으신 건가”고 말했다. 이어 박씨는 “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잘못했다고, 죗값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지금 당장 권력을 내려놓겠다고 이야기하는 게 올바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뉴스쇼 미래’는 통합당 관계자나 정치계 인사를 초청해 인터뷰하거나 논평을 전달하고 공약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달 2일부터 방송을 진행해온 박씨는 보수 유튜브 채널인 ‘신의한수’에 출현해왔으며, 나경원 의원실 비서로 재직하던 2018년 한 중학생과의 통화에서 폭언을 한 녹취록이 공개돼 사퇴하기도 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문제가 된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