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그룹 방탄소년단의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2배로 느는 등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3대 기획사로 불리는 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를 합친 것보다 많았다.

빅히트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987억원으로 전년 대비 24% 증가했다고 31일 감사보고서를 통해 공시했다. 매출액은 5,872억원으로 전년 대비 95%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724억원을 기록했다.

빅히트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이어갔다”며 “멀티 레이블 체제 구축 등 기업 구조의 고도화를 추진하면서도, 폭발적인 매출 확장과 높은 성장률 유지를 동시에 이어나간 한 해였다”고 자평했다.

빅히트에 따르면 지난해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 앨범이 가온차트 기준 약 372만장 판매되고, 신인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앨범 판매도 호조를 보여 총 앨범 판매량이 600만장 이상을 기록했다.

빅히트 측은 지난해 각 사업 부문 분사를 통해 분야별 전문 법인 체계를 갖췄다며 “특히 플랫폼 부문에서 전년 대비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매출 비중을 크게 늘려 나갔다”고 밝혔다.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빅히트의 지난해 플랫폼 부문 수익은 782억원으로 전년(140억원)보다 대폭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북미 시장이 매출 규모, 성장률 면에서 큰 성과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빅히트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3대 기획사으로 꼽히는 SM엔터테인먼트(404억원), JYP엔터테인먼트(435억원), YG엔터테인먼트(20억원)가 공시한 지난해 영업이익을 모두 합한 수치(약 859억원)보다 많다.

다만 올해 실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계적 확산으로 방탄소년단의 월드투어 일부가 취소ㆍ연기되는 등 악재가 있다. 빅히트는 감사보고서에서 “보고기간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당사는 2020년 4월로 예정된 국내 공연을 취소했다”며 “동 코로나 19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인한 상황이 당사에 미치는 영향을 현재로서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한편 빅히트는 2019년 회계연도부터 회계기준을 기존의 일반기업회계기준(K-GAAP)에서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변경하면서 처음으로 연결재무제표를 공시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