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31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제21대 총선 부평갑 정유섭 후보사무실에서 지지자들에게 당을 응원해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은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끝나도 문재인 정권의 엉터리 경제 정책은 계속될 것이라며 4ㆍ15총선에서 보수 정당에 투표해 줄 것을 호소했다.

유 의원은 이날 인천 부평갑에 출마한 정유섭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제일 걱정되는 게 경제”라며 “’경제를 누구의 손에 맡길 것인가’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 사태 이후 경제 위기 극복을 지난 3년간 믿을 수 없는 문재인 세력한테 맡길 것인가, 국민들께서 보수 정당에 못 마땅한 부분이 있었지만 새롭게 깨끗하고 능력 있는 보수정당으로 출발하는 통합당에 맡길 것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코로나 이후 비상한 경제 정책을 써야 하는데, 지난 3년 동안 문 정권이 했던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근로시간 단축, 이런 모습을 보면 고집부리며 했던 엉터리 정책이 코로나 끝나고도 바뀔 리 없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3년간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사람들이 망친 경제, 안보, 헌법 가치들, 정의와 공정ㆍ평등을 전유물 같이 이야기하다가 코로나가 다 덮었다”면서 “언론도 주민들도 선거에 대해선 멍멍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명한 유권자들이 (4월) 15일이 가까워질수록 이번 선거가 어떤 선거인지 다시 기억을 떠올리고, 한 표의 중요성을 잘 인식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미래통합당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