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원 여권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외교부 신속대응팀이 30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이탈리아로 출국하고 있다. 인천=뉴시스

이탈리아에 체류 중인 한국인과 그 가족을 태운 정부 임시항공편(전세기) 2대가 다음 달 1일과 2일 두 차례에 걸쳐 한국에 도착한다.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전날 밀라노로 떠난 임시 항공편이 한국인과 그 가족 등 총 313명을 태우고 4월 1일 오후 2시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또 다른 전세기 1대도 212명을 태우고 같은 달 2일 오후 4시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탑승자 숫자는 현지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방역당국이 파견한 검역관은 교민이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 건강상태질문서를 먼저 확인한 뒤 발열이나 기침이 있는 유증상자를 분류한다. 유증상자는 별도의 좌석에 앉게 된다. 탑승 전 37.5도 이상의 발열이 있는 사람은 탑승 자체를 하지 못한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교민들은 별도의 게이트에서 다시 한번 검역을 받는다. 여기서 유증상자로 분류된 사람은 인천공항에서 곧바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다. 무증상자는 교민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된 평창 더화이트호텔(1차 전세기)과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2차 전세기)으로 이동해 두 차례 진단검사를 받는다.

입국자 가운데 1명이라도 확진자가 나올 경우 전원이 14일간 시설에서 격리된다.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 14일간 자가격리를 한다.

중대본은 “교민수송, 시설관리, 의료지원 등을 위한 정부합동지원단을 구성하고, 임시생활시설에 의사와 간호사를 파견해 입소자들의 건강상태와 코로나19 증상을 능동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