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모빌리티 서비스 공급 및 확대와 관련한 신기술 개발이나 검증에 필요한 개방형 혁신 연구소를 싱가포르에 구축한다. 이를 통해 최근 스마트카 보급과 더불어 급성장중인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복안이다.

현대차는 싱가포르 서부 주롱 산업단지에 ‘현대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센터(HMGICs)’ 건립에 들어간다고 31일 밝혔다. 부지 4만4,000㎡, 건축면적 2만8,000㎡ 규모로 5월에 착공, 2022년 하반기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 센터를 세계 최고의 개방형 혁신 연구소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향후 개발에서부터 생산 및 판매로 이어지는 차량 제조 전 과정을 혁신할 신사업을 책임질 싱크탱크 역할을 맡게 된다. 서보신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가 구상 중인 미래를 테스트하고 구현하는 완전히 새로운 시험장이 될 것”이라며 “혁신 의지와 싱가포르 혁신 생태계를 융합해 기존의 틀을 탈피한 신개념 비즈니스와 미래 기술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 센터는 우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을 접목한 지능형 제조 플랫폼을 만들고, 고객 주문형 생산 시스템도 연구한다. 또 부품수가 적고 상대적으로 구조가 단순해 지능형 제조 플랫폼 적용이 가능한 소규모 전기차 시범생산 체계를 제작·실증한다.

현대차 측에선 싱가포르는 개방형 혁신을 통한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이란 점에서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가졌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를 활용하기 위해 난양공대 등 싱가포르 현지 대학, 스타트업, 연구기관 등과 협업해 공동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차그룹 내 연구개발 분야 핵심 조직을 싱가포르에 파견하고, ‘현대 크래들’ ‘AIR랩’ 등 현대차 내 혁신 사업 조직도 센터 내에 설치해 계획이다. 또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 ‘그랩’과의 협력도 강화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동남아 최고 혁신 국가 싱가포르 생태계와 손잡고 기존에 없었던 새롭고 창의적 시도에 나선 것”이라며 “센터 설립으로 아세안 권역에서의 현대차그룹의 인지도 향상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