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검사장급의 한 검찰 내부 인사가 종편채널 기자에게 정보를 흘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겨냥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왠지 프레임을 걸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MBC 뉴스도 세팅된 것 같다”며 “조만간 뭔가 큰 게 터져나올 것만 같은 박진감. 이게 한국이라는 나라에 사는 보람”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이상한 사람들이 나타나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를 공격해대고, 유시민은 윤석열이 공수처 수사대상이 될 수 있다고 자락을 깔고, MBC에서는 윤석열의 측근이 언론사와 내통했다고 보도하고, 열린우리당에서는 법무부에 감찰하라고 성명을 냈다”며 “무슨 일이 벌어지는 걸까”라고 말했다.

앞서 MBC는 지난달 31일 뉴스데스크에서 채널A 법조팀 기자가 금융 사기죄로 수감 중인 전 신라젠 대주주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 코리아 대표에게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간부와의 통화 내용은 언급하며 “유 이사장의 비위를 털어놓으라”는 압박을 했다고 보도했다. MBC 보도에 따르면, 해당 기자는 이 전 대표에게 “가족 와이프나 자녀가 마음에 걸리시는 거예요?”라며 가족을 거론하거나 “(협조) 안 하면 그냥 죽어요. 지금보다 더 죽어요”라고 협박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 측은 그러나 “MBC는 검찰에 선처 약속을 요구한 취재원과 채널A 기자가 만나는 장면을 몰래카메라로 촬영하고, 취재원으로부터 기자와의 대화를 몰래 녹음한 내용을 받아 보도했다”며 “MBC가 사안의 본류인 신라젠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과 무관한 취재에 집착한 의도와 배경이 의심스럽다”고 반박했다.

진 교수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기자는 보도에 충실해야 한다”며 “그 보도는 공익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그것은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을 음해하거나 특정 정파의 해결사 노릇을 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고차방정식 같다”며 “세상이 참 무서워졌다”고 덧붙였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