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여성가족개발부가 코로나19 이동 제한 조치 상황에서 가정 내 여성의 역할을 소개한 포스터. 말레이시아투데이 캡처

말레이시아 여성가족개발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아내의 역할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가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1일 말레이시아투데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여성가족개발부는 최근 정부가 이동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과 발맞춰 인스타그램 등 SNS에 몇 장의 캠페인 사진을 올렸다. 아내들이 집에서 할 일을 담은 그림과 함께 실린 내용들은 한결같이 황당한 내용이었다.

△집에서는 화장을 하고 옷을 깔끔하게 입으라 △남편이 잘못하면 일본 애니메이션의 주인공 도라에몽처럼 유머를 섞어 익살스러운 목소리로 말하고 잔소리를 피하라 △화가 나면 숫자를 세라 △남편이 집안일을 돕지 않더라도 비꼬지 말라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성차별이자 시대 착오적인 발상이라고 분노했다. 여성가족개발부가 “집에 고립된 기간 동안 가족들 사이에 긍정적인 관계를 유지하도록 하는 게 목표였다”고 해명했지만 오히려 분노를 키웠다. 결국 여성가족개발부 장관은 사과했다.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