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사 전경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309억원 규모의 아동돌봄쿠폰을 이달중으로 지급한다고 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3월말 현재 아동수당을 지급받는 7세 미만의 아동이다. 시는 약 7만6,000여명이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번 쿠폰은 기존 10만원씩 지급하는 아동수당과 별개로 지급되며, 아동 1인당 4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일시불로 지급받는다.

지급방식은 각 자치구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최선 방안을 판단해 정하도록 함에 따라 동구 중구 서구 유성구는 정부지원카드, 대덕구는 지역전자화폐로 지급한다.

카드를 2개이상 보유한 경우 6~10일 복지로 웹사이트나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선택ㆍ변경 신청할 수 있으며, 카드 미보유자는 40만원 상당의 아동돌봄쿠폰을 받을 수 있는 기프트 카드를 복지로 웹사이트에서 온라인 신청하거나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대덕구민의 경우 지역화폐인 대덕e로움 카드를 갖고 있더라도 별도로 아동돌봄쿠폰이 지급되는 대덕e로움 카드를 신청해야 한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