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첫 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원유철 대표가 1일 통합당과의 관계에 대해 “우리는 형제 정당”이라며 동일성을 강조했다.

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미래한국당과 통합당은) 작년 연말 ‘4+1’이라는 정치 야합체가 만든 선거 악법 일방 처리로 불가피하게 헤어지게 된 만큼 어떤 이질감이나 차이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미래한국당은 ‘조국사수본당’이 만든 1중대, 2중대 정당과는 근본이 다르다”며 “국민께 한 약속을 지켜 창당한 정당”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사수본당은 미래한국당을 원색 비난하다가 슬그머니 두 개나 만들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민주당의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친여비례대표 정당을 표방하는 열린민주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4ㆍ15 선거에서 승리해 악법을 바로잡지 않으면 조국은 조국 사수 1, 2중대를 만들어 대통령에 나설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