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2018년 업계 최초로 개발한 친환경 무용제 도료가 적용된 LNG운반선의 모습.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이 차세대 친환경 도료 개발에 성공해 현재 건조 중인 LNG 운반선에 처음으로 적용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일본 도료 제조사인 추고쿠마린페인트(CMP)와 함께 대기 환경에 유해한 화학물질을 획기적으로 줄인 친환경 수용성 도료를 개발했다. 이번에 새로 개발한 도료는 대기환경 오염의 주범인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인체 유해 성분이 없고, 화재 및 폭발 위험도 없는 기존 수용성 도료의 친환경적 특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높은 부착력, 동절기 작업이 가능한 탁월한 시공력, 건조 시간의 획기적 단축 등 수용성 도료의 단점을 보완했다는 게 삼성중공업의 설명이다.

신개발 도료는 현재 건조 중인 18만㎥급 LNG운반선에 처음으로 적용된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 소장은 “친환경 도료 사용을 2024년 전체 도료 사용량의 60%까지 늘려 나갈 계획”이라며 “친환경 도장 기술의 확대는 단순 환경 규제 준수를 넘어 지속 가능한 경영환경의 기반을 다지는 길”이라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