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의 앙상블 배우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공연이 중단된다. 에스앤코 제공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 투어 서울 공연이 앙상블 배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긴급 중단됐다.

공연 제작사 에스앤코는 “지난달 31일 밤 11시경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앙상블 배우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되어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공연을 중단한다”고 1일 밝혔다.

확진자는 정상 체온이었으나 코로나19 유사 증상을 보여 지난달 31일 오전 선별진료소를 방문했고, 자가격리 중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역학 조사 결과는 관련 기관에서 공지할 예정이다.

확진자와 직접 접촉한 배우와 스태프, 관련 인원 전원에게도 이 사실이 즉시 통보됐다. 이들은 코로나19 검사 진행 및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공연장인 블루스퀘어는 즉각 폐쇄, 긴급 방역 조치 중에 있다.

에스앤코는 “관객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매우 송구스럽다”며 “정부 및 관련기관의 방역지침과 절차를 준수하고 관련된 공지 및 안내는 신속하고 투명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