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선대위 합류 여부에 대해선 언급 피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일 유승민 의원에 대해 “자유우파의 소중한 자원”이라고 말했다. 잠행을 깨고 수도권 통합당 후보 지원유세에 나선 유 의원에 긍정적 평가를 내놓은 것이지만 유 의원의 선거대책위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황 대표는 이날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유 의원이 선대위원장 요청을 사양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어 황 대표는 유 의원이 “우리 대한민국을 살리고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데 있어서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힘을 잘 모아서 한국의 미래를 준비하는 통합당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미래통합당 출범 과정에서 유 의원과의 회동이 불발된 이유에 대해서는 “저도 궁금하다”며 “의사의 합치가 없었다면 어떻게 통합이 됐겠나”고 말했다. 최근 유 의원에 수 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불발된 사실도 밝혔다. 황 대표는 “통합 직후에 몇 번, 엊그제도 전화를 했으나 유 대표가 현장에 다녀서 그런지 연결이 잘 안 되고 있다”고 말했다.

선대위원장직을 고사하고 수도권 후보들을 지원 방문하고 있는 유 의원은 지난달 29일 “황 대표와 마지막으로 전화든 문자든 주고받은 게 2월 9일”이라며 “기회가 있으면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김예슬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