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은 1일 CJ ENM, LG전자와 함께 ‘콘텐츠 기업 연계 스타트업 육성 지원사업’에 참여할 신생(스타트업) 기업을 5월 4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CJ ENM과 LG전자는 각각 방송 및 실감 콘텐츠 분야의 스타트업을 발굴한다.

CJ ENM 협력 사업에 선정된 스타트업은 방송과 결합한 미래 콘텐츠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지원받는다. 드라마나 영화에 적용 가능한 디지털 대역 아티스트를 만들거나 영화 제작용 가상 세트 구축, 콘텐츠 제작 및 관리 솔루션 개발, 영상 분석이나 자동편집,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창작 보조 솔루션 등을 준비하는 스타트업이 대상이다.

LG전자는 실감 콘텐츠를 활용한 새로운 방식의 홍보 콘텐츠 개발에 초점을 맞췄다. LG전자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VR) 등 실감 콘텐츠를 만드는 스타트업을 선정해 고객 대상 홍보 콘텐츠, 사내 교육용 제품 학습 콘텐츠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선정된 스타트업에게는 대기업의 사업 경험과 인프라 공유 혜택을 주고 사업화 자금 5,000만원이 지급된다. 또 사업 모델, 법률, 회계, 특허, 저작권 관련 등 1대 1 맞춤 컨설팅, 콘진원의 ‘스타트업콘’ 쇼케이스 참가 등의 지원도 받는다. 김영준 콘진원 원장은 “이번 사업은 대기업과 함께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대표 혁신사업”이라며 “다양한 아이디어를 지닌 스타트업들의 성장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