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한별이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임한별 SNS

가수 임한별이 입담을 뽐냈다.

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임한별-정동하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한별은 “요즘은 유튜브 방송을 많이 하지만, 내가 초기에 했을땐 조회수가 몇 십 회 뿐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구독자가 23만명이 넘었고, 커버 영상도 5백만 뷰가 넘었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임한별은 고음 노래를 부를 때 음이탈 안 나는 비법에 대해서는 “연습밖에 없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한편, 지난달 26일에 발매한 임한별의 신곡 ‘안녕, 오늘의 그대에게’는 이별 감성 발라드로 사랑했지만 헤어진 연인에게 편지를 쓰는 듯 한 곡이다.

"안녕"의 중의적 표현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인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차마 떠나 보내지 못하고 마음속에 담아두었던 날들 그리고 좋았던 날들이 그리움과 미련으로 다가오는 아픈 감정을 임한별만의 애절한 목소리로 극대화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