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우정' 이신영이 첫 주연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KBS2 제공

‘계약우정’ 이신영이 첫 주연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1일 오후 KBS2 새 월화드라마 ‘계약우정’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배우 이신영 신승호 김소혜가 참석했다.

이신영은 극 중 특별히 잘하는 것도, 못하는 것도 없는 평범한 고등학생이었지만 예상치 못한 계기로 시를 쓰기 시작하면서 모든 게 달라지게 되는 박찬홍 역을 맡았다.

앞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던 이신영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주연에 도전한다.

그는 이날 “사실 주연이라는 자리가 부담감이 큰 자리더라. 그래서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니 케미가 좋게 나온 것 같아서 다행”이라며 “실망시켜드리지 않을 연기력을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계약우정’은 존재감 없던 평범한 고등학생 찬홍(이신영)이 우연히 쓴 시 한 편 때문에 전설의 주먹이라 불리는 돈혁(신승호)과 '계약우정'을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시(詩)스터리 모험기다. 오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