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4월 처음으로 상용화한 국내 5G 이동통신 가입자가 10개월 만에 500만명을 넘겼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일 발표한 ‘무선통신서비스 가입회선 통계’에 따르면, 올해 2월 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는 536만699명으로 집계됐다. 1월 가입자(495만8,439명)보다 8.1%(약 40만2,000명) 증가한 수치다.

5G 가입자 수는 지난해 상용화 이후 꾸준히 증가했는데, 특히 새로운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출시될 때에 맞춰 대폭 가입자 수가 늘었다. 삼성 갤럭시노트10이 출시된 지난해 8월과 갤럭시폴드, LG V50S 씽큐가 출시된 9월에는 각각 88만명, 67만명씩 대폭 늘어나기도 했다. 올해 2월에는 갤럭시S20 시리즈 사전예약 및 사전 개통이라는 ‘빅 이벤트’ 덕분에 증가폭이 40만명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오는 5월 LG전자가 새로운 프리미엄 5G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삼성전자는 2분기 내 중저가 라인 5G 단말기를 출시하기로 하면서 5G 가입자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 5G 고객이 240만7,413명으로 전체의 44.9%를 차지했고, 뒤 이어 KT가 162만2,015명(30.2%), LG유플러스가 133만953명(24.8%)을 기록했다. 2월 가입자 한 명당 5G 트래픽은 약 26GB로 전월 대비 7%가량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