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체육대학교ㆍ경북도체육회, 경북도내 전지훈련장 활용

경북문화관광공사 전경. 공사 제공

경북문화관광공사는 1일 한국체육대학교, 경북도체육회와 상호 상생협력을 통한 경북 스포츠 관광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실무자들이 대면 접촉 없이 온라인만을 통한 협의로 3개 관계기관이 협약을 맺었다.

업무협약에 따라 한국체육대학교는 국내 전지훈련 등을 도내 시ㆍ군에서 진행하고, 경북도체육회는 각종 행사시 훈련장소 등 편의제공,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스포츠 행사 참가 선수단 등에게 경북 관광기회 제공 등으로 협력한다.

대부분 국가대표 선수들로 구성된 한국체육대학교 선수들이 경북의 다양한 체육인프라를 이용해 전지훈련지로 활용함에 따라 2021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세계 대표선수단을 경북에 대거 유치 하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 “현재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관광시장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면서 “이번 협약으로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경북관광 활성화의 동력확보가 기대 된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스포츠와 관광을 연계한 경북만의 특화된 관광상품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침체된 지역경기와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김성웅 기자 k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