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엘라가 역대급 무대를 펼친다. MBN 제공

MBN ‘라스트 싱어’ 와일드카드로 부활한 조엘라가 제대로 칼을 갈았다.

오는 2일 방송되는 MBN ‘여왕의 전쟁:라스트 싱어’(이하 ‘라스트 싱어’)에서는 치열한 1라운드 경쟁을 통해 살아남은 최강 실력의 보컬 20인이 2라운드 경연에 돌입한다. 

앞서 ‘라스트 싱어’ 1라운드는 이변의 속출이었다. MBN ‘보이스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강력한 우승후보로 주목받은 조엘라가 탈락한 것은 심사 평가단은 물론 시청자들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후 조엘라는 와일드카드를 통해 극적으로 부활, 2라운드 경연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와일드카드를 통해 부활한 만큼, 제대로 칼을 갈고 준비한 조엘라의 무대가 공개된다.

조엘라의 선곡은 허영란의 ‘날개’였다. 조엘라는 판소리 특유의 한 서린 감성으로 노래 부르기 시작했다.

조엘라의 무대는 역대급 감동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실제 조엘라의 무대 직후 이자연-양수경-주영훈-홍록기 등 심사 평가단은 눈물을 훔쳤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자연은 “지금 굉장히 힘든 시기인데, 모든 시청자들에게 날개를 펼치라는 꿈의 메시지를 주는 것 같았다”라고 평가했으며, 양수경 역시 “조언이 필요 없는 무대”라고 극찬했다는 전언이다. 과연 절치부심한 조엘라가 어떤 무대로 심사 평가단을 감동시켰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본격 2라운드에 돌입하며 더욱 강력한 가창력 맛집, 퍼포먼스 맛집을 예고한 MBN ‘여왕의 전쟁:라스트 싱어’는 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