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상자 포함하자 양성 판정 4배 급증 
 2차 확산 막으려는 적극적 조치 측면 커 
 고무줄 잣대ㆍ통계 신뢰성 논란 불가피 
방호복을 입은 남성들이 1일 보자기로 싼 유골함을 들고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장례식장 근처 도로를 걸어가고 있다. 우한=AFP 연합뉴스

중국이 ‘무증상 감염자’를 뒤늦게 통계에 반영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이 크게 늘었다. 방역 성과를 자신하는 상황에서 2차 확산을 막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다. 하지만 의학적 판단기준이 다시 흔들린 셈이어서 중국은 신뢰 위기가 가중되는 부담을 떠안게 됐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일 “어제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6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 중 35명이 해외 유입 사례여서 중국 본토에서 추가로 확인된 감염자는 1명에 그쳤다. 위생건강위는 이와 별도로 “무증상 감염자가 130명 증가해 총 1,367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발열이나 기침ㆍ인후통 등의 증상은 없지만 핵산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경우다. 주로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가족들의 사례가 많다. 이들을 포함하면 양성 판정 환자는 하루 166명이다.

중국은 무증상 감염자를 통계에서 제외하다가 환자수 축소 논란이 계속되자 해당 수치를 공개하기로 전날 방침을 바꿨다. 이미 중국 전역의 무증상자가 4만3,000명에 달한다는 주장도 나온 상태다. 코로나19 감염자 가운데 무증상자의 비율이 한국은 20%, 미국은 25% 가량인 것으로 추산된다. 이날까지 중국의 누적 확진자는 8만1,554명으로 집계됐다. 중국은 코로나19를 ‘신종 폐렴’으로 규정한 만큼 이 수치에 무증상자는 포함되지 않는다. 다만 논란을 의식해 무증상자 규모를 별도로 공개한 것이다.

무증상 감염자의 강한 전파력은 이미 확인됐다. 지난달 허난성의 한 여성이 무증상자로부터 감염된 또 다른 무증상자와 접촉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을 정도다. 호흡기질환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공정원 원사는 “바이러스 전파력이 확진자는 2~2.5명인데 비해 무증상자는 3~3.5명으로 더 위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장원훙(張文紅) 푸단대 부속 화산의원 감염과 주임은 “무증상자 관리에 실패하면 10월에 2차 감염이 폭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무증상자에 대한 검사ㆍ추적ㆍ격리ㆍ치료에 빈틈이 생겨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무증상자 규모 공개가 중국 정부 입장에선 ‘완전 방역’ 의지일 수 있지만 고무줄 잣대 논란과 통계 불신은 피하기 어렵게 됐다. 앞서 후베이성은 지난 2월 확진 판정 기준을 반복적으로 변경해 논란을 자초했다. 컴퓨터단층촬영(CT)과 의사 소견만으로 확진 여부를 판정하는 ‘임상진단병례’를 도입했다가 하루 환자가 1만5,000명이나 폭증하자 일주일만에 당초 기준으로 돌아갔고, 이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자 이틀만에 다시 임상진단병례를 적용하며 통계를 수정했다. 이번 조치가 같은 경우는 아니지만 “중국 통계를 믿을 수 없다”는 비판을 자초한 건 분명해 보인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