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코로나19 영향으로 파산위기에 몰린 관광버스업체 기사가 자신의 차량 앞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1일 코로나19 영향으로 파산위기에 몰림 관광버스업계에서 자구책으로 번호판을 반납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번호판을 반납할 경우 일시적으로 관광버스 조합세, 보험료가 면제된다. 1일 서울 송파구 탄천주차장에서 번호판을 반납한 관광버스들이 주차되어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1일 코로나19 영향으로 운행이 중단된 관광버스 500여대가 서울 송파구 탄천 주차장에 빼곡하다. 왕태석 선임기자

4월의 첫날, 예년 같았으면 상춘객들을 태우고 방방곡곡을 누볐을 관광버스가 그대로 멈춰서 있다. 어림잡아도 수백 대는 족히 될 듯 많다. 관광버스의 발을 묶은 원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축제가 줄줄이 취소되고 개학 연기로 수학여행이나 체험학습마저 불가능해지면서 관광버스는 갈 곳을 잃었다.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탄천 주차장은 끝이 안 보였다. 주차된 관광버스 때문이다. 주차장 관계자의 말을 빌리면 어림잡아도 500대는 될 정도다.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는 그의 말도 쉽게 믿겨졌다. 늘어선 관광버스들 틈새에선 오늘도 운행을 못나간 운전기사들이 삼삼오오 모여 있었다. 자신의 어려움을 전하고 남의 사연을 들으면서 서로를 위로하고 있었다.

그 중 한 기사는 “IMF부터 사스, 사드 파동까지 다 겪어봤지만 이번처럼 힘들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속한 버스회사는 그나마 대기업 직원 출퇴근을 대행한 덕분에 하루 한두 시간이라도 운행을 하지만 이 곳에 서 있는 버스 대다수는 운행 건수 자체가 없다고도 했다. 옆에서 듣고 있던 기사는 자신이 다니는 회사의 경우 버스 22대 중 4대만 남겨두고 나머지 18대는 번호판을 구청에 일시 반납했다고 했다. 번호판을 반납하면 관광버스 조합세와 보험금 등 납부가 중단되므로 적자폭이라도 줄여보자는 고육책인 셈이다. 그는 자신이 타던 버스 역시 번호판을 반납한 탓에 이 곳 주차장에 머물고 있다고 했다.

1일 코로나19 영향으로 운행이 중단된 관광버스가 서울 송파구 탄천 주차장에 세워져 있는 가운데 한 관광버스 기사가 자신의 차량에서 동료기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기사들은 버스 운행을 못하게 되면서 당연한 듯 임금이 삭감됐고, 최저 임금에도 못 미치는 돈으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 그나마 회사에 소속된 기사들은 나은 편이다. 지입 차량이나 개인 운영 차량의 경우 도산 등 최악의 상황에 몰려 있다고 기사들은 전했다.

이 같은 상황이 언제까지 갈지 알 수 없는데다 코로나19 확산이 잠잠해진다 해도 당장 정상 회복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기에 이들의 앞날은 더욱 암울하다. 30년 경력의 기사는 “개학을 해도 수업일수 때문에 수학여행이나 체험학습은 물 건너갈 것이고 생활 패턴도 변해서 관광버스 수요는 감소할 수밖에 없다”면서 “어떻게 이 고비를 넘겨 먹고 살 수 있겠냐”고 되물었다.

왕태석 선임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1일 코로나19 영향으로 파산위기에 몰린 관광버스업체 한 직원이 탄천주차장에 주차된 관광버스를 둘러보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1일 코로나19 영향으로 파산위기에 몰린 관광버스 500여대가 서울 송파구 탄천 주차장에 세워져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